이름 입력하면 건강 상태, 지원받는 서비스 파악 가능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시는 시내 노인 20만 명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통합 관리해 생활비 지급부터 치매까지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해졌다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각 자치구, 보건복지부, 민간법인 등 수행기관별로 관리해왔던 노인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이 이번에 통합됐다.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이름만 입력하면 해당 노인의 현재 건강 상태, 외부와의 접촉 정도, 지원 서비스 등을 한 번에 파악할 수 있어 중복 지원을 줄이면서도 효과적인 지원이 가능해졌다.

엄의식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민간지원센터와 노인종합복지관 두 곳에서 이중 무료급식 혜택을 받아도 걸러낼 장치가 없어 정작 서비스가 절실한 대기자는 받을 수가 없었다"며 "앞으로는 이런 사례가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시스템은 자치구, 주민자치센터, 수행기관, 서울재가관리사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든 종사자가 ID를 부여받아 통합 사용하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이를 이용하면 교회 등 민간기관이 취약계층 노인을 연계해달라고 요청하면 현장방문 없이 즉시 연계할 수 있고 노인들의 상태를 상시 확인해 결식과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통합시스템과 연동해 '어르신돌봄통합센터'도 운영한다.

센터는 이미 마포, 노원, 서초, 구로구에 설치됐으며 나머지 지역에 단계적으로 확대된다.

센터는 안부 확인과 말벗 서비스, 가사·간호 지원, 밑반찬과 도시락 배달, 주거환경 개선 지원, 공공 일자리 지원, 민간후원 연계, 독거노인 전수조사 등 기존 복지기관들이 해온 일을 통합, 시너지 효과를 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